실전코딩

DESIGN YOUR EXPERIENCE

코스 전체목록

닫기

언어

프로그래머로 살아남기 위해서는 Managed language와 Unmanaged language 모두 익숙해져야 한다. - Pope Kim

가짜 VS 진짜

가짜: 책상에 온통 책으로 덮혀있다. 자세히 보면 웹부터 시스템 프로그래밍까지 동내서점 같다. 그런 자기 책상을 보며 자랑스러워 한다.
진짜: 책상에 담배재와 잡동사니만 굴러다닌다.
 
가짜: 모르는것이 있을 때는 여기저기 관련 사이트 Q&A에 질문을 올리고 답변을 기다린다.
진짜: 모르는것이 있을 때는 Q&A를 뒤져보고 없으면 깡으로 만든다.
 
가짜: 짜본 것보다 아는게 더 많다.
진짜: 아는 것보다 짜본게 더 많다.
 
가짜: 직업을 물어보면 프로그래머라고 당당하게 말한다.
진짜: 직업을 물어보면 우물쭈물 하다가 상대에 따라 '컴퓨터 하는 사람', '소프트웨어쪽 하는사람', 자꾸 자세히 물어보면 '프로그램 짜는 사람' 등 프로그래머라는 말을 피한다.
 
가짜: 부탁하면 무엇이든지 한다. 물론 끝까지 한다는 보장은 없다.
진짜: 부탁하면 곤란한 표정을 짓는다. 어쩔 수 없이 하게되면 수단과 방법을 안 가리고 끝을 본다.
 
가짜: 컴퓨터 관련은 뭐든지 물어보면 모르는 것이 없다. 아주 성의있게 요목조목 설명해준다.
진짜: 물어보면 아는 것이 없다. 중요한 질문이나 확실히 아는 것만 간단하게 말한다.
 
가짜: 다른 사람이 잘 공부하지 않는 분야를 익히면 자신이 그 분야 전문가가 된 줄 안다. 그러나 기술을 제대로 써보지는 못한다.
진짜: 다른 사람이 잘 공부하지 않는 분야는 쓸모가 없기 때문에 배우지 않는다. 반드시 필요하면 대강 배워서 쓰고 잊어버린다.
 
가짜: 시간만 나면 관련 게시판 TIP이나 강좌를 읽으면서 외공을 연마하여 자랑하고 다닌다.
진짜: 시간 나면 가끔식 자료구조, 알고리즘, 인공지능학, 영상처리학 등 개론서를 훝어보면서 내공을 연마한다. 누가 물어보면 논다고 한다.
 
가짜: 클래스만 쓰면 OOP 프로그램인 줄 안다.
진짜: 마음만 먹으면 프로그램을 비지오로도 짤 수 있다.
 
가짜: 100 만큼 배워서 10 만큼 쓴다. (C/C++/API/MFC/VB 바이블을 쓸 수 있을 정도로 알고 있어도 프로그램은 1000줄 이상 못 짠다.)
진짜: 10 만큼 배워서 1000 만큼 쓴다. (if문만 배워도 만든다.)
 
가짜: 자신이 프로그래밍에 소질이 있다고 생각한다.
진짜: 자신은 프로그래밍에 소질이 없다고 생각한다. (입버릇처럼 때려 치울거라고 하면서 부지런히 짠다.)
 
가짜: 코딩할 때 타자속도가 600타 이상 나오며 부지런히 친다.
진짜: 한참 담배피다 300타 이하 속도로 몇 자치고 또 담배 핀다.
 
가짜: 마지막 10%가 고비다.
진짜: 처음 10%가 고비다.
 
가짜: 빌 게이츠, 리누스, 잡스 등 IT 유명인들에게 관심이 많고 때론 동경한다.
진짜: 아무 관심없다.
 
가짜: 언제나 최신 컴퓨터에 최고급 사양으로 유지하고 잡다한 부품이나 오버클럭 등에 관심이 많다.
진짜: 컴파일러가 뜨는데 지장 없으면 컴퓨터에는 관심없다. 스피커에만 관심을 가진다.
 
가짜: 최적에 작업환경을 요구한다. (조용하고, 남의 시선이 않닿고 구석진 곳 등)
진짜: 컴퓨터만 있으면 작업한다.
 
가짜: 알고 있는 모든 프로그램이 다 깔려있다. 깔면 다 사용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나가서도 그렇게 말하고 다닌다. 윈도우 테마나 바탕화면 등에 신경을 많이 쓴다.
진짜: 아무 관심없다.
 
가짜: 심심하면 인터넷에서 특이한 테크닉 소스나 완성된 프로그램 소스를 구해서 구경하고 누가 물어보면 자신이 짰다고 말한다.
진짜: 필요하지 않다면 남의 소스에 관심 없다.
 
가짜: 가능한 한 남이 못 알아보게 짠다. 물론 주석도 않단다.
진짜: 가능한 한 남이 알아보기 쉽게 짠다. 주석은 가끔씩 단다.
 
가짜: Q&A 게시판에서 조금이라도 들어 본 질문이 올라오면 다 아는 듯 답변을 단다.
진짜: 게시판을 잘 이용하지 않는다.
 
가짜: 온갖 유명 컴퓨터 서적과 잡지를 부지런히 사다 모은다.
진짜: 가끔씩 잡지나 한 번씩 사고 절판되었거나 절판 직전 책을 어렵게 구해다 본다.
 
가짜: 책의 목차와 앞에 몇 페이지만 본다. 그러면 그 책을 다봤다고 생각한다.
진짜: 목차도 보지 않는다. 가끔씩 뒤에 색인만 살핀다.
 
가짜: 가짜들 끼리 모이면 잘 될 줄 안다.
진짜: 진짜들 끼리 모이면 잘 안된다. (가짜가 좀 끼어있어야 한다.)
 
가짜: 가짜가 하는 모습을 동경하고 따라 하려고 한다.
진짜: 가짜처럼 살려고 노력한다.
 
진짜와 가짜가 만나서 프로그래밍 이야기를 하면...
가짜: 입으로 프로그램을 짠다. (현란한 첨단기술은 다 써서)
진짜: 머리로 다짜고 컴파일 시켜서 컴파일된 결과만 말한다. (if/for만 써서)
 
가짜 : VC를 조금이라도 하면 VB 하는 사람은 다 자기보다 프로그램 못 짜는 줄 안다.
진짜 : 프로젝트에 최적의 언어를 선택한 후 개발한다. (주특기는 있지만 특정 언어만 쓰지 않는다.)
 
가짜 : 왠만하면 VC로 짠다. VB로 프로그램 짜고 있는 사람을 보면 VC 몰라서 VB로 짜는 줄 안다.
진짜 : 왠만하면 VC 안 쓸려고 노력한다.
 
가짜: DirectX를 다 익히면 게임 만들 수 있을 줄 안다.
진짜: DirectX를 다 모른다. 그러나 필요하면 게임은 만든다.
 
 KLDP에 올라온 2006년 글이다. 원 저작자는 데브피아의 은동진(TesTisT)씨라고 한다. 저작자가 시간이 흘러 유명해진 자신의 글을 돌아보며 코멘트를 달았는데, 코멘트에서 VS 2005 언급이 있는 것으로 보아 원 글은 2006년보다 한참 더 오래된 글 인듯 싶다. 본 글에서는 맞춤법이 많이 고쳐졌지만, 원 글에서는 심각할 정도여서, 코멘트를 적기 전 몇 마디에서부터 그 특유의 맞춤법 오류가 일치해 글을 쓴 본인이 맞다고 확신했다. 코멘트도 첨부할까 생각했지만, 스스로 문단의 의도를 생각해보라는 취지에서 그러지 않았다. 세월이 많이 흐른 나머지 첨언을 하자면 여기서 언급되는 VC는 MFC를 의미한다.
 재미로 보는 거다. 정말 찔리고 동감 가는 것도 있지만, 좀 억지 같은 것도 있고.. 보면서 즐거우면서도 씁쓸(?)했던 것은 프로그래머가 꼭 geek이나 hacker의 이미지로만 비추어진다는 것이다. 꼭 그래야 할까? "진짜 프로그래머"는 실력이 뛰어난 프로그래머이면 충분한 것이 아닐까.. "이미지"라는 것이 물론 있겠지만. 어쨌거나 어느새 겉멋에 신경쓰기 시작하는 나 자신에게 채찍질하는 우스개다 :) 고맙다! by lacovnk

댓글

댓글 본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