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사설 읽고 , 타이핑하고 , 동영상 만들기

사설 사설 읽고 , 타이핑하고 , 동영상 만들기

6.원격의료, 시범사업으로 신뢰 얻어야

의료와 정보기술(IT)을 접목해 환자가 집에서도 의료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하는 원격의료 시범사업이 시작된다.보건복지부는 의사,환자 간 원격의료를 허용하는 의료법 개정안의 국회 논의에 앞서 이달 말부터 6개월간 일부 의원급 의료기관과 보건소 등에서 원격의료 시범사업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 제도의 도입에 반대해 온 의사협회 등 의료계가 강력 반발하고 나선 것도 예상대로다.

 

원격의료 제도가 도입되면 환자의 의료서비스 접근성이 크게 개선된다. 주기적인 통원 치료를 받아야 하는 만성질환자나 거동이 불편한 환자, 시골이나 도서벽지 등에 있어 의사를 보기가 쉽지 않은 환자들은 원격의료가 허용되면 손쉽게 의료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된다. 의료와 IT를 결합한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개발을 통해 관련산업의 진흥도 기대해볼 수 있다. 문제는 원격진료가 과연 안전한지 여부다. 아무리 편리한 진료 방식이라도 환자에게 안전하고 효과적인 처방을 제공할 수 없다면 무용지물이다. 

 

정부는 이번 시범사업을 통해 그동안 의료계 안팎에서 논란을 빚어온 사안들에 대한 해답을 내놓아야 한다.첫째는 원격진료의 안전성과 유효성을 검증하는 것이다. 세밀한 사전 준비를 통해 원격의료의 문제점을 파악하고 관련 기기와 기술을 철저히 검증해 환자의 안전이 최대한 보장되는 안정적인 시스템을 확립해야 한다. 둘째는 적정한 원격의료 수가를 산정하는 것이다. 건강보험의 부담을 늘리지 않으면서 동네 병,의원들의 장래에 대한 불안감을 해소시켜줄 수 있어야 한다. 셋째는 원격의료의 적용 대상과 범위를 합리적으로 선정하는 것이다. 

 

의료계도 대안 없는 반대 투쟁에만 몰입할 일은 아니다. 의협은 당초 정부와 공동으로 시범사업을 하기로 합의했으나 내부 반발로 참여하지 않았다. 그 결과 이번 시범사업은 참여 의료기관이 의원과 보건소 등 11곳에 불과해 졸속으로 추진될 우려를 안고 있다. 지금이라도 시범사업에 참여해 목소리를 내는 것이 바람직하다. 신기술은 아무리 반대해도 물처럼 스며들게 마련이며 배척할수록 자신만 도태된다는 것을 인식해야 할 것이다. 

[출처: 이데일리 사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Frank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