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 돈벌기는 글렀어?!

뻘짓, 그러나 뻘짓 아닌, 그러나 잠시 접어두어야 하는

옛날 이야기를 잠깐 해보려고 한다. 내 블로그 라이프 이야기다. 요즘은 '걍' 블로깅하고 있지만 2006년에는 블로그의 붐이 엄청났었다. 그때 이야기다. 

사실 나는 2003년부터 블로그를 운영했다. 테터툴즈라는 설치형 블로그를 설치해서 쓰곤했는데 허구헌 날 운영하다 뽀개고, 다시 설치해서 운영하다 뽀갰다. 그러길 3년. 내게 남은 건 아무것도 없었다. 이런 나를 보던 친구는 이런 제안을 했다. 

 

이번에 운영하는 블로그는 뽀개지 마. 오로지 그 주제로만 써보는거야. 오케이?

 

그때 운영하고 있던 블로그가 '먹는언니의 FoodPlay'였다. 친구의 제안을 받아들이고 오로지 먹는 이야기만 썼다. 다른 글이 쓰고 싶어 근질근질해서 미쳐버릴 것 같았지만 참고 먹는 이야기만 썼다. 그랬더니 나름 유명 블로거가 되었다. 신문에도, 잡지에도 나갔다. 시청율은 별로였지만 아무튼 MBC에도 잠깐 나갔었다. 뭐 지금은 거의 죽었지만.

그러니까 나란 인간은 욕심이 많은 인간이라는거다. 이것도 공부하고 싶고 저것도 공부하고 싶어한다. 그런데 그 깜냥은 못된다. 그러니 이거 쬐끔, 저거 쬐끔. 결국 남는 건 없다. 10년이 지난 요즘 그 친구의 말이 새삼스레 떠올랐다. 

뻘짓

이번에도 하나에 집중해야겠다. 지금 작업 중인 전자책 시리즈, '제주 식재료 여행'과 '3인 3색 북토크 포 브랜드'를 집중 파는거다. 뻘짓하지 않는다. 우선 이것부터 어느정도의 궤도에 올려놓는 걸 목표로 한다. 다른 건 뻘짓이다. 

그러나 뻘짓이 아닌

그렇다고 호기심이 폭발하는 걸 무작정 막을 순 없다. 막고, 억지로 잊으려하면 나중엔 정말 아무것도 생각나지 않을거다. 그러니 일단 킵하자. 그런 의미에서 킵하는 용도로 '구글 킵' 앱을 다운 받았다. ^^ 이 앱에는 오로지 글감, 공부할 꺼리만 메모해둘거다. 

잠시 접어두어야 하는

그렇게 잠시 접어두는거다. 언제까지나 우왕좌왕 할 순 없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홍작가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