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속의한줄_Life

잘 있었나요 내인생

내버려 두자

삶을 끝낸 꽃은 바람따라 흙 속으로
스며들듯이 오래도록 내 곁에 머물던
낯익은 눈빛과 손짓도 흩어졌다
모이기를 반복한다
나 떠나면 그만일 것을
그럼 내 몸도 그 어느 날 바람따라
강물따라 먼지가 되어 자연으로
돌아갈턴데. 적당히 웃고 적당히 울고
그리우면 그리운 대로 아프면 아픈 대로
내버려 두다 보면 다들 제 위치를
찾을 테니까. 내버려 두자 그냥
있는 그대로 바라보자 모든것을
그게 세상을 이해하고 
사랑하는 법일 테니까.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Frank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