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_Life

콧물약은 처방약, 일반약 모두 항히스타민제

콧물약은 처방약, 일반약 모두 항히스타민제입니다.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이 몸속에 분비되는 것을 막는 약이지요. 대표적인 항히스타민제가 지르텍, 코미시럽(핑크색 시럽) 등입니다. 그러면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은 몸에 해로운 것이라서 분비되는 것을 막아야할까요?

히스타민은 주로 외분비액(소화액, 눈물, 콧물)의 분비를 촉진하고 모세혈관을 확장시키는 작용을 합니다.

면역계와도 밀접한 관계가 있지요. 감기에 걸리면 인체는 스스로 이겨내려고 면역계가 작동합니다. 그 방어 기전 중 하나로 히스타민이라는 물질을 분비시킵니다. 콧물을 분비시켜 외부의 이물질, 세균, 바이러스, 찬공기의 유입을 억제하려고하고, 모세혈관을 확장시켜 항체의 이송이 더 잘되게 하지요. 즉, 히스타민의 분비는 인체의 정상적인 방어 수단입니다.

그러면 아이들이 콧물이 난다고해서 항히스타민제를 복용시키면 어떻게 될까요? 아이들 스스로의 면역 작용에 혼란이 생깁니다. 면역 작용의 결과로 콧물이 나는 건데… 약은 이를 강제로 억제시키는 것이지요. 이런 과정이 자꾸 반복되다보면 아이들 몸은 비슷한 상황(감기, 환경 등)에서 더 강하게 히스타민을 분비하려고 합니다. 결국 면역계가 너무 민감하게 반응하게 되는 것이지요. 콧물 감기가 자주 걸리거나 비염이 있는 경우 면역력이 저하되서 그런 것이 아니라 너무 민감하게 반응해서 그런 경우가 일반적입니다.

결론은 아이들 콧물 감기약은 자주 사용하면 안된다는 것입니다. 약을 먹인다고 일찍 낫는게 아닙니다. 아이들이 너무 힘들어하면 어쩔 수 없이 복용을 시켜야겠지만… 그렇지 않다면 그냥 콧물을 닦아주는 것이 최선입니다. 콧물이 자주나고 비염이 생기는 원인이 약을 제때 안먹여서가 아니구 약을 너무 자주먹여서 일 수도 있다는 것을 기억하셔야합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Frank
    나의 약사 친구 세남이의 조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