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공부 : 선사시대

인간 종은 하나가 아니었다

《종횡무진 서양사》에선 선사시대의 이야기가 2페이지 분량으로 끝난다. 하지만 그 긴긴 시대의 이야기를 그냥 넘기긴 아쉬워 잠시 샛길로 빠져 선사시대에 대한 공부를 해보기로 했다. 선택한 책은 바로 《사피엔스》.

이 책을 읽자마자 한 가지 중요한 사실을 알게 되었다. 나는 그동안 무식하게도 인간의 종이 하나인 줄 알았다. 그래서 유인원에서 오스트랄로피테쿠스로 진화하고 그들이 직립 원인이 되고 지금의 호모 사피엔스가 된 줄 알았다. 그런데 아니었다. 꽤 많은 인간 종이 있었고 그들은 독자적으로 진화했다. 결국은 호모 사피엔스(현생 인류) 빼고 다 멸종했지만.

 

인간이긴 하지만 다른 종. 이게 뭘까, 잠시 생각했었다. 그러다 판타지 영화를 떠올렸고 조금은 이해하게 되었다. 영화 속엔 거인도 있고 난쟁이도 있지 않던가. 영화 속 그들이 설령 인간과는 다른 종족이라고 해도 내가 나와 다른 인간 종의 존재를 이해하기 위해선 어쩔 수 없이 영화를 끌어와야 했다. 한 번도 다른 인간 종과 마주친 적이 없으니 신비로움이 더해질 뿐이다.

그래서 인간이 어떻게 진화했다고? 워낙 옛날 일이다 보니 정확한 진화 과정을 말할 수는 없다. 부족한 유물/유적의 한계다. 그래서 학자에 따라 이견이 많은 것 같다. 이 책 저 책 찾아보고 검색해보다 그나마 이 그림이 가장 나은 것 같아 있는 골라와봤다.

출처 : http://terms.naver.com/entry.nhn?docId=2805080&cid=55590&categoryId=55590

하지만 호모 사피엔스와 호모 네안데르탈엔시스(네안데르탈인)을 위 그림처럼 서로 다른 종(이종)으로 보는 쪽도 있고 같은 종이지만 살짝 다른 아종이라고 보는 쪽도 있다. 현재까지 오면서 이종이다, 아종이다 학계의 흐름은 반복되어왔던 것 같고 아직 결론이 나지 않은 모양이다. 그래서인지 책에 따라 아예 이종으로 출발하는 경우도 있고, 아종으로 출발하는 경우도 있다. 잘 살펴보고 책을 읽으면 도움이 될 듯싶다.

정리!

인간 종은 하나가 아니었으며 시기를 두고 여러 종이 공존하며 살기도 했다. 그리고 지금이라도 유물이 발견되면 새로운 인간 종이 나올 수도 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홍작가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