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사공부 : 선사시대

호모 사피엔스의 인지혁명

종의 구분법과 종으로 나뉘는 진화의 법칙을 간단하게나마 알아보았다. 이젠 되돌아가서 호모 사피엔스의 인지혁명에 대해 이야기하고자 한다. 인지혁명이 중요한 이유는 이것이 그들이 홀로 살아남은 이유가 되기도 하기 때문이다.

책 《사피엔스》에서는 호모 사피엔스가 '인지혁명'을 겪었다고 한다. 무슨 이유에서인지 그들에게 인지혁명이 일어났고, 다른 인간 종보다 집단으로써 우세해졌기 때문에 홀로 살아남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다른 여러 책들을 읽어봤는데 대부분의 책에서 '인지혁명'에 대해서는 대체로 동의하는 듯했다.

인지혁명의 계기는 '언어'로 보았다. 정보를 주고받기 위한 간단한 의사소통을 위한 언어가 아니라 그 이상의 것을 표현할 수 있는 언어 말이다. 간단한 언어는 지금의 원숭이들도 하고 있다고 한다.

본문을 인용해보자.

 

“인지혁명이란 약 7만 년 전부터 3만 년 전 사이에 출현한 새로운 사고방식과 의사소통 방식을 말한다. 무엇이 이것을 촉발했을까? 우리는 잘 모른다. 가장 많은 사람들이 믿는 이론은 우연히 일어난 유전자 돌연변이가 사피엔스의 뇌의 내부 배선을 바꿨다는 것이다. 그 덕분에 전에 없던 방식으로 생각할 수 있게 되었으며 완전히 새로운 유형의 언어를 사용해서 의사소통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p.44

 

의사소통 그 이상의 것, 이른바 이야기다. 수다라고 표현해도 틀리지 않을 것이다. 자신들의 집단 내부의 누가 어떤 일을 했고, 그 결과 무슨 일이 벌어졌으며, 그래서 그(그녀)의 품성은 이런 것 같다 등의 이야기들을 끊임없이 나눴을 것이다. 그들은 이런 이야기를 속에서 누구를 믿어야 하고, 누구를 믿지 말아야 하는지의 정보를 주고받는다.

이 발달된 언어들은 단순히 '저기에 사자가 있다'라는 정보 전달을 넘어선다. 사자가 어떤 상황에서 무엇을 하고 있는지 등을 더욱 디테일하게 전달할 수 있다. 이런 상세한 묘사 덕에 어떻게 처신해야 할 것인지 의논하고 의사결정을 할 수 있지 않았을까.

풍부한 언어는 생활에 필요한 다양한 발명품(물질적인 것이든 비물질적인 것이든)도 만들어낼 수 있었던 모양이다. 다시 본문을 인용해보자.

 

“그들은 약 7만 년 전부터 3만 년 전까지 배, 기름등잔, 활과 화살, 바늘(따뜻한 옷을 짓는데 필수 도구)를 발명했다… (중략) 종교와 상업, 사회의 계층화가 일어났다는 최초의 명백한 증거 역시 이 시기의 것이다. 대부분의 연구자들은 이런 전례 없는 업적이 사피엔스의 인지능력에 혁명이 일어난 결과라고 믿는다.” p.43

 

간단히 말해 인지혁명은 가상의 것을 생각해낼 줄 아는 능력이다. 즉, 신화나 전설까지도 만들어낼 수 있었다는 것이다. 이것이 중요한 이유는 이를 통해 더 많은 수의 집단생활이 가능해졌기 때문이다.

다른 인간 종과 1:1로 붙었다면 졌을지 모르지만 집단 : 집단으로 붙으면 게임이 안됐던 것이다. 실제로 신체적으로는 네안데르탈인이 훨씬 우세했다고 본다. 하지만 그들은 멸종당했다.

고릴라 천 마리를 한 곳에 모아두면 난리가 나겠지만, 서로 모르는 인간 천 명을 한 곳에 모아두면 어떤 식으로든 정리가 될 것이다. 이렇게 모일 수 있는 핵심은 '신화'였다. 생각은 언어에 의해 범위가 규정된다. 언어로 표현될 수 없는 것은 생각하기 어렵다.

그리고 그것을 인간(호모 사피엔스)은 서로 공유하고 신뢰를 만들어나갈 수 있다. 학계에선 이를 ‘픽션’ ‘사회적 구성물’ ‘가상의 실재’라고 부른다고 한다. 이렇게 인간은 점점 더 큰 규모의 사회생활이 가능해졌다고 한다. 그래서 현생 인류의 학명이 슬기로운 인간이라는 뜻의 호모 사피엔스다.

다음 글에선 인지혁명을 겪은 호모 사피엔스가 어떻게 홀로 살아남게 되었는지를 살펴볼 예정이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