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매일 영어 한문장]

2017년 12월 26일

I didn't know what to say.

아이 디든 노우 왓 투 세이.

나는 무엇을 말해야 할지 몰랐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