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이야기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외계인 이야기를 다룹니다.

외계인 이야기 우리 주변에 존재하는 외계인 이야기를 다룹니다.

고대 유적에서 발견된 공명 주파수의 사람에게 미치는 영향

사실 오늘 쓰려는 내용은 고대 유적에서 발견된 공명 주파수에 관한 것인데, 이게 외계인과 관련이 없을 수도 있습니다. 여러 정황상 이미 지구에 외계인들이 방문하고, 인간과도 접촉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되고, 고대의 불가사의한 유적들 또한 외계인이 직접 지었거나, 최소한 기술 전수로 지었다고 보는 입장이라, 외계인 관련해서 써보겠습니다.

사실 오늘 쓰려는 내용은 Ancient Aliens라는 다큐멘터리?에 나오는 내용을 보고 찾아본 것입니다. 꽤 유명한 외계왼 관련 다큐로 시즌 12까지 있습니다. 매번 비슷한 내용을 다루곤 있지만, 작년 2017년 시즌 내용은 꽤 충격적인게 좀 있습니다. 미 정부에서 외계인 컨택과 관련하여, 케네디 암살과 같은 것 말입니다.


오늘 소개해 드릴 내용은 Ancient Aliens 시즌 12, 에피소드 8에 나오는 내용입니다. 과학자들이 고대 유적의 지하 챔버(chamber)에서 특정 공진 주파수가 발견하였는데, 대부분의 유적들이 특정 공진 주파수를 발생하도록 설계된 것을 발견합니다.


출처

그 공진 주파수는 바로 110HZ 입니다.

 

한 과학자가 그 공진 주파수를 사람에게 들려줬을 때 어떤 영향이 나타나는지 실험했습니다. 2008년에 Ian Cook이란 과학자가 실험 내용을 논문으로 출판했습니다. 오늘은 그 내용을 요약해서 소개해 보겠습니다.


논문제목: Ancient Architectural Acoustic Resonance Patterns and Regional Brain Activity
논문원본: https://pdfs.semanticscholar.org/01d2/f8a0f83ca85e437e8c55a1cdb01ed1df7524.pdf
저자: Authors: Ian A. Cook, et al.
출판년도: 2008년

요약

고대 유적들의 지하 챔버의 공명 주파수가 95–120Hz로 조사됨. 특히 110–112Hz.
저자들은 이와 같은 현상으로 부터 하나의 가설을 세움.

가설: 챔버에서 울리는 소리가 사람들에게 어떤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뭔가 의식 행사를 위해서 특정 주파수가 사용된것이 아닐까?

실험 내용

  • 평균 나이 78.6세의 건강한 남성 14명, 여성 16명 총 30명을 대상으로 실험 진행.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것이 실험의 일반성 논란을 일으키나, 저자들은 장점으로 특히 여성들은 폐경으로 인한 정신적 영향을 없을 거라는 것임)
  • 피실험자들에게 눈을 감고 90, 100, 110, 120, 130hz 의 소리를 귀 가까이 설치한 스피커를 통해 듣게 함.
    이때, 볼륨은 크게하되 피실험자들에게 적절한 레벨로 맞추라고 함
  • 각 주파수의 소리를 1분간 임의의 순서로 들려줌.
  • 이 때의 뇌 반응을 살펴보기 위해 35개의 전극을 이용해서(QND digital EEG system) 뇌전도를 측정함.
  • 특히 뇌전도에서 언어 능력과 관계되는 측두엽의 T3, T5, T4, T6 전극부위와 전두엽 부위인 AF1, FP1, AF2, FP2의 신호변화를 주요 분석 대상으로 함

실험 결과

  • 결과로 크게 두가지가 의미있게 나옴
  • 첫번째로 유별나게 110Hz 소리를 들려줬을 때, 좌측 측두엽의 뇌 활동이 감소했음. 유별나게 다른 주파수보다 좌측 측두엽의 활성화도 낮았음
  • 소리를 들려주기 전에(no tone)과 비교해서 좌뇌 전두엽이 활성화도가 높았는데, 유독 110hz에서만 우뇌 전두엽 활성화도가 높게 나옴

논의

  • 좌뇌 측두엽 활성이 감소된 것은 언어를 담당하는 부분이 비활성화되어 오픈 마인드가 되도록 한다. 언어적 감각이 떨어지고 보다 정신적 활동이 늘어나는 것이라고 볼 수 있음
  • 측두엽은 음 높이를 처리하는 부분이라고도 알려져 있음. 110hz는 음표(musical note)로 보면 ‘A’에 해당함. 440hz의 두 옥타브 아래 음표임.
  • 서양 음악은 어쩌면 사람들의 뇌 활동과 연관되어 개발되었을수도 있음.
  • 주도적 뇌가 좌측에서 우측으로 옮겨간 것은 감정 상태의 변화를 의미함.

저도 직접 해봤습니다. 유튜브에 검색하면 110hz 사운드를 쉽게 구할 수 있습니다.

 

 

편안하게 누워서 그걸 틀어서 이어폰으로 들었습니다.

긴장감이 감돌아서 그런지 약간 흥분한 상태였습니다. 호흡을 차분히 하고 마음을 가라앉혔습니다. 그랬더니 주기적으로 제 상반신, 엄밀히는 머리부터 어깨까지 부분이 몸 밖으로 나가려는 느낌이 들었습니다. 매우 짧은 순간에 그런 느낌이 들었지만, 약 1분의 한번꼴로 그런 느낌이 들어서 이건 뭔가 했습니다.

그 이후 더이상 다른 느낌은 없었지만 나름 신선한 느낌이었습니다.


다음 글에서 Ancient Aliens 시즌 12, 에피스도 8에 나온 나온 흥미로운 부분을 요약해 보겠습니다.

오늘의 실습: 조용한 곳에서 110Hz의 사운드를 편안한 자세로 들어보고 어떤 느낌이 드는지 느껴보세요.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