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몸푸리

생활몸푸리

| 공개

몸은 출발점이다. 삶은 몸에서 시작한다. 마음도 몸에서 시작하는 것 같을 때가 많다.

왜 우리는 이 한 몸 제대로 쓰지 못하면서 온갖 바깥 것들에 시달리는가.

다시 시작하자. 그렇다. 뻐근한 이 몸에서 벗어나보자.

부드러운 내 몸을 찾아서.

 

...........

몸이 부드러워진다. 춤을 추고 싶은가? 그럼 춰라. 몸이 알아서 따라가 줄테니.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