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식재료 여행

1606 한살림 생명텃밭

  • 일시 : 2016년 6월 7일(화)
  • 장소 : 한살림 생명텃밭(제주시 아라동)

한살림 생명텃밭에 다녀왔다. 회원들은 한 고랑씩 가꾸고 있었고 오연숙 선생님은 작물 키우는 방법을 설명해주셨다. 각자의 고랑에는 호박, 토마토 등 다양한 작물들이 크고 있었다.

 

 

식물들은 저마다의 삶의 방식이 있었고 그 방식에 따라 보살펴주어야 했다. 20년 이상 농사를 지어오셨다는 오연숙 선생님은 30여 가지의 작물을 키워보셨다고 했다. 그 삶들을 어떻게 다 품을 수 있었을까? 아니, 품는다기보다는 공존하는 방법을 터득하셨을지 모르겠다. 원래 지구의 주인은 인간이 아니었을 테니.

열심히 자신의 고랑을 가꾸며 땀을 흘리는 분들을 보니 문득 내 삶을 되돌아보게 되었다. 사실 나는 농사에 크게 관심은 없는 편이다. 오히려 그분들을 취재하는 편이 내 적성에 맞다. 하지만 '땀'. 이것만큼은 나를 자극했다. 무얼 하든 땀을 흘릴 수 있는 사람이 되어야겠구나.

 

 

고랑 사이로 움직이며 (나름) 촬영을 한 탓에 내 운동화와 바지는 흙투성이가 되었다. '장화' 아이템을 구입해야 하나, 생각이 들며 농사보다는 '아이템'에 더 신경을 쓰는 내가 우스웠다. 그래도 나만의 땀을 흘리기 위해서 나는 이곳의 취재를 마치고 '셀카봉'과 너른 챙이 있는 '모자', 그리고 작지만 다양한 장비를 넣을 수 있는 '힙섹'을 구입했다. 농부가 호미며, 낫을 구비하듯 나 또한 나의 농사를 짓기 위해.

 

(좌) 진태민 셰프 (우)오연숙 선생님
Caption

 

이름 그대로 생명이 넘치는 텃밭이었다. 언젠간, 나도 텃밭을 가꾸어야겠다. 그땐 식물들의 삶을 인정하며 함께 살아가야겠다. 숙연해지는 오후였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버전 관리
도서출판 담론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