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스전기2

01/12/목

1/12/목

Jobs’s prickly behavior was partly driven by his perfectionism and his impatience with those who made compromises in order to get a product out on time and on
budget.
“He could not make trade-offs well,” said Atkinson.
“If someone didn’t care to make their product perfect, they were a bozo(멍청이).”
At the West Coast Computer Faire in April 1981, for example, Adam Osborne released the first truly portable personal computer.
It was not great—it had a fiveinch screen and not much memory—but it worked well enough.
As Osborne famously declared,
“Adequacy is sufficient. All else is superfluous.”
Jobs found that approach to be morally appalling(형편없는), and he spent days making fun of Osborne.
“This guy just doesn’t get it,” Jobs repeatedly railed(격분했다) as he wandered the Apple corridors.
“He’s not making art, he’s making shit.”

1. 잡스의 까칠한 행동
2. 잡스의 완벽주의 때문에 까칠한 행동이 나왔다.
3. 타협을 하는 사람들에 대한 잡스의 인내심 부족
4. 제품을 제 시간에, 예산에 맞게 만들어내기 위해 타협을 하는 사람들
5. 그는 타협을 할 수 없었습니다.
6. 누군가 제품을 완벽하게 만들려고 신경쓰지 않으면
7. 그들은 멍청이였죠.
8. 오스본은 최초의 휴대용 PC를 출시했다.
9. 그 제품은 대단하지는 않았다.
10. 그러나 그 제품은 충분히 잘 작동했다.
11. 오스본이 발표했듯이
12. 적절하면 충분합니다.
13. 나머지는 불필요하죠. (지나친거죠.)
14. 잡스는 이러한 접근법이 형편없다고 생각했다.
15. 잡스는 몇 일동안 오스본을 놀렸다.
16. 이 작자는 이해를 못해.
17. 잡스는 격분했다.
18. 그는 작품을 만드는게 아니야.
19. 그는 쓰레기를 만드는 거라고.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