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기획

웹기획자란?

웹(Web) + 기획(企劃 : 일을 꾀하여 계획함.) 
한줄로 표현하자면 웹에 관련된 모든 일을 꾀하고 계획한다 라고 정의 됩니다.
 
정확하게 표현하고자 하면 웹기획자는 웹사이트가 개발될 이유를 만드는것에서부터 개발된 웹사이트를 지속적으로 운영/관리 하며 대외적으로 웹사이트가 잘 홍보될수 있도록 해 주는 역할을 하는 사람이 됩니다.
 
나중에 자세하게 이야기 하겠지만 알기쉬운 용어로 업무적으로 풀어서 설명을 해 보면, 
웹사이트 개발 이전 : 비즈니스전략, 사업전략기획
웹사이트 개발 단계 : 웹사이트 설계, 개발진행 (디자인 및 개발의  가이드 & 총괄)
웹사이트 개발 이후 : 사이트 컨텐츠 관리 및 마케팅
 
 
 
 
 
누가 어떻게 웹기획자가 되나?
 
웹기획자는 누가 어떤전공을 해야 될 수 있다고 생각하나요? 
 
웹기획자들이 사실 대학교 때 웹기획에 대하여 학술적으로 배운 것도 아니고, SB(StoryBoard) IA(Information Architecture), 네비게이션(Navigation), 로케이션(Location), GNB(Global Navigation Bar) 등의 웹관련 용어를 무엇을 어떻게 공부해서 실제 기획 업무에 적용시켜야 할지 막막하고 전략기획 용어, SWOT 분석 같은 마케팅용어는 들어는 봤고 흉내는 내볼 만 하겠는데 이게 진짜 제대로 된 것 인지도 알 길이 없지요. 
 
실제적인 웹기획은 경험과 시행착오에서 그리고 웹기획적 벤치마킹에서 계속 발전을 해 나간다는게 맞을 듯 합니다. 다른 사람의 웹기획 관련 문서를 보고 습득을 하고 더 업데이트를 시키며 발전하고, 웹개발을 진행하면서 생겼던 문제가 다음 개발 때에는 미리 예상하여 준비를 하고 개발 퍼포먼스가 기간적이던 인력자원부분이던 문제가 없이 수월하게 진행되게끔할 수 있는 정책의 발전 같은 부분이지요. 
 
그렇다면 경험과 실력을 발전시켜고 있는 웹기획자들은 어떻게 웹기획자로 발걸음을 시작하게 되었을까요.
일반적으로 웹기획자는 웹에 관련된 업무를 시작하면서 기획파트의 비중이 커지며 웹기획을 하게 되는 경우가 많습니다. 분명한 것은 어떠한 경로로 웹기획자가 되었는지에 따라서 실제로 디자이너와 개발자간 기획자의 마찰 종류 및 정도가 어느정도인지도 대략 알 수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웹관련 업무를 하면서 웹기획자가 되게되는 경우를 구분지어 봤습니다.
 
1. 처음 업무시작을 웹기획으로부터 시작한 순수 웹기획자
2. 개발자 출신의 웹기획자가
3. 디자이너 또는 Creative 출신의 기획자 
4. 웹사이트 오퍼레이터(Operatior) 출신의 웹기획자
 
추가적으로 개발 & 운영 중복하여 본 사람도 있고, 에이젼시 영업파트에서 웹기획에 뛰어들어 자신의 절대기량을 펼치는 기획자도 있겠지만, 대부분의 웹기획자가 되는 경향은 위의 4가지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을 듯 합니다. 
 
예전에 실무를 하면서 생각했었던 것을 장난스럽게 글로 옮겨 보았습니다. 경력기획자 분께서 보시면 어디에 속하는지 장난삼아 체크 해 보시는것도 재밌습니다. 
 
ㄱ. 순수 웹기획자. 
일반적으로 이공대보다는 문과출신이 많으며, 광고쪽과 웹쪽에 모두 포함되는 전공영역을 가지고 있습니다. 
특징 : 제안서, 사업/마케팅 전략쪽의 풍부한 마인드 및 상향스킬을 가지고 있으며, PT를 잘 하십니다. 또한 모든 문서에 근거와 분석도표를 상당히 자유롭게 묘사합니다. (이부분은 클라이언트나, 상급자에게 먼가 지식적 접근을 꾀하는 근거요소로 중요시 생각하는 경향도 있습니다.)
얕고 자잘한 웹사이트 부분개편 보다는 전체적 개편을 항상 염두에 두고 개편전략과 개편이슈에 대한 전략을 구성을 웹기획 업무의 기초라 생각을 하는 경향이 큽니다. 
 
디자이너와 개발자간의 마찰이 웹기획 초기에는 심합니다. 그러나 점차적으로 시행착오를 거치면서 현실과 생각속의 웹기술적 표현적 제한 요소를 습득하고, 디자이너의 컨셉, 마인드를 존중하고 개발자의 고역을 이해하며 웹기획을 함에도 디자이너/개발자의 시선을 충분이 고려하여 계획 및 실행안을 기안합니다.
 
 
 
ㄴ.  개발자 출신의 웹기획자
이과 및 공대 출신이 대부분이며, 다양한 이유로 기획 업무를 진행하게 된 경우 입니다.
a.    개발경력에 오래되어 실무보다는 관리로 업무가 점점 변하는 경우
b.    개발로 시작을 했지만 기획이라는 전제가 더 중요하게 생각되어 관심을 가지게 된 경우
c.    같이 프로젝트를 진행하는 기획자보다 더 잘 할 자신이 생겨서 
 
스토리보드 등의 실제 기획 산출물은 매우 상세하고 개발자나 디자이너가 스토리보드만 보아도 이해하기 쉽게 문서코드까지 정리가 잘 되어 있으며, 웹기획 업무 초기에는 현실에 반영한 기초기획이 튼튼하기에 프로젝트 PL로서의 역할을 하게되면 성공적인 일정을 맞추어 냅니다.
 
그러나 기획초기단계에서 디자인AD(아트디렉터)와 클라이언트 사이에서 사이트의 목표, UI등의 컨셉 및 디자인 방향을 잡을때에 설계를 잡을때에 전체적인 것보다는 폼형식, UI형태, DB스키마 등의 세부적인 부분이 먼저 보이게 되어 시간이 매우 오래 걸리고 어떤때는 큰 마찰을 빛어내는 경우도 있습니다. 
 
 
 
ㄷ. 디자이너 또는 Creative 출신의 기획자
Full Flash로 표현되는 것이 많은 영화/상품프로모션 등의 시각적 목적과 요소가 필수적인 사이트를 눈에띄게 잘 기획해 내는 스킬이 풍부합니다. 
단점을 이야기 하자면 사이트의 목표가 비쥬얼/UI 부분에서 시각적요소가 너무 고려되어 본래의 목적과는 틀린 방향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ㄹ. 오퍼레이터 출신의 웹기획자
웹진, 뉴스 편집, 사이트 컨텐츠 운영 및 사이트모니터링, 고객지원 등의 업무를 진행하다가 기획업무를 맡게 되는 경우 입니다. 
 
사이트를 운영하면서 실제적으로 유저의 니즈를 몸으로 익히고 대안을 고민하고, 웹서비스의 온갖 힘들고 답답한 일을 겪은 사람들이라 컨텐츠 로직이나 어드민툴(백오피스)에 큰 중심을 두게 됩니다. 
 
사이트개발보다는 운영적 관점에서 컨텐츠를 중요하게 여기며, 기획에서도 컨텐츠 중심적으로 기획을 하게 되지만 트랜드에 민감한 웹의 특성덕에 웹사이트란 살살 보듬어 가면서 지속적으로 관리 / 첨삭을 해 줘야 하는 필요성을 제일 잘 이해하고 있습니다.
 
범용은 아니지만 웹기획자가 되는 경로를 제 생각으로 위의 네가지를 풀어보았는데 위의 경우가 정답이 아아니라는 것 분명히 말씀드립니다. 
 
무엇보다도 웹기획은 시간이 약인 듯 합니다. 경험하고 고민하고 생각하면서 점점 스킬이 향상되며 어떤경로로 웹기획자가 되었던 그 배경이 처음에는 힘들고 어려운 프로젝트를 진행하게 되지만, 클라이언트/디자이너/개발자간의 인간적인 커뮤니케이션 마인드, 웹사이트 개발/운영에 대한 열정이 시간이 지날수록 경험속에 우러나와 밑바탕이 되어 누구도 인정하게 되는 실력 있는 웹기획자가 될 수 있는 경로는 동일하다 라는 생각이 듭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stic
    좋은 글 위안이 되는 글 잘 읽고 갑니다 ^_^
  2. 정디자이너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공감 100%입니다.
  3. 웹기획
    좋은글 잘보고 가요 담아갈꼐요~
  4. 웹기획인턴
    좋은 말씀 잘 보고 갑니다!!! 순수 웹기획자가 되고 싶은 일인으로 다른 분야에서의 다양한 관점을 포용해야할 것같네요!
  5. 웹기획드리머
    웹 기획자를 꿈꾸는 비전공자인데, 커뮤니케이션 능력이 제일 중요함을 다시금 깨닫고 갑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
  6. 김효미
    이제 막 기획 시작한 뉴비인데요.. 마지막 문단에서 위안 받고 갑니다 ㅠㅠ
버전 관리
김재욱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