텃밭 도감

딸기

담액식으로 재배중인 설향. 꽃과 런너가 보인다. 

딸기 기르기

상업농에서는 주로 고형배지를 이용한 양액재배를 합니다. 코코넛, 펄라이트등을 혼합해 만든 배지를 비닐로 감싼뒤, 관리하기 쉽게 탁자같은 고설식 재배조에 넣고 양액을 관수하는 방법입니다. 딸기는 탄저병등 각종 질병에 감염되기 쉽기 때문에, 이러한 수경재배 시설 농업이 활성화 되어있습니다. 

고형배지를 이용하지 않더라도, 충분히 가정에서 담액식 Kraky법을 이용해 딸기를 재배할 수 있습니다. 

 

딸기의 구조 - 농사로 자료

Caption

딸기는 크라운(관부)에서 잎과 꽃,그리고 번식을 위한 줄기(런너)가 나옵니다. 생김새를 보면 정말로 왕관 처럼 생겼습니다. 

크라운(Crown), 관부

딸기의 중심이 되는 크라운은 실제로는 매우 짧고 굵은 줄기 입니다. 이곳에서 잎이 마주보며 자라고, 잎자루가 붙은 곳의 뿌리는 점점 굵어져서 줄기를 둘러싸고 있습니다. 새잎은 크라운의 위로 올라가며 발생하고, 아래부분의 오래된 잎은 고사합니다. 잎이 떨어진 부분은 굵어지며 흑갈색으로 되는데 이를 근경이라고 합니다. 크라운은 자라면서 다른 크라운을 만들기도 하는데, 이것만을 떼어 옮겨심어서 번식할 수 도 있습니다. 

Caption
뿌리
뿌리는 크라운에서 약 20~30개의 하얀색 1차 뿌리가 나옵니다. 이 1차 뿌리에서 무수히 많은 곁뿌리가 나오고, 뿌리에는 가느다란털이 달려있습니다. 뿌리는 약 30cm가량 뻗어갑니다. 새로 나온 뿌리는 하얀색이지만, 묵은 뿌리는 갈색에서 암갈색으로 변하고 흑색에 가까워지면 말라죽습니다. 
 

크라운에서는 잎이 나옵니다. 잎 끝에는 톱날같은 곳 마다 작은 물구멍이 있는데, 생육이 왕성하고 수분흡수가 좋으면 체내의 수분이 배수되어서 물방울이 맺힙니다. 일액현상이라고 합니다. 잎의 뒷면에는 가는 털이 나있습니다. 한 포기에서 대개 20~30장의 잎이 나고, 17~20도씨에서는 약 8일마다 1장씩 새로운 잎이 나옵니다. 
 
런너
딸기는 특이하게도 크라운에서 나오는 기는 줄기로 번식을 하는 영양번식체계를 갖추고 있습니다. 이 기는 줄기를 런너라고 합니다. 저온기를 거쳐서 온도가 높고 해가 길때 밤온도가 17도 이상, 낮 길이가 12시간 이상이 되면 어미 포기의 크라운에서 런너가 나옵니다. 이 런너를 받아서 새로운 딸기 자묘를 만들 수가 있습니다. 
 

기르기 

묘 구입
딸기는 런너를 이용해 영양번식을 하는데, 런너를 받아 직접 육묘하거나, 재배상에서 구입할 수 있습니다. 
 
정식
묘를 상온의 미지근한 물을 이용해 흙을 털어냅니다. 검은색의 죽은 뿌리는 잘라냅니다. 흙을 잘 털어내야 담액식적응이 빨라집니다.
 
크라운을 스펀지로 잘 감쌉니다. 크라운 윗부분은 밖에 노출되어야 합니다. 다음 그림을 참조합니다. A모양이 되도록 감쌉니다. 

온도

온도는 전문 서적에서는 다음과 같이 유지하라고는 하지만, 우리는 그냥 밤낮 구분 없이 항상 실온만 유지시켜주는 것으로 만족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25도씨 내외 정도면 적당한 것 같습니다. 

 

딸기 고설식 수경재배 - 농사로 자료

양액 농도 

산성도

언제나 모든 식물은 약산성(pH 6)을 좋아한다는 점을 기억하면 됩니다. 자주 양액을 교체해서 산도를 유지하는 것이 포인트. 아래는 농사로의 복잡하고 어려운 설명이므로 의욕이 있으신 분만 읽어보세요. 

양분 이용도와 작물생육은 양액의 pH가 지나치게 높거나 또는 지나치게 낮으면 심각하게 나쁜 영향을 받을 수 있다. pH4.5이하로 매우 강한 산성이 되면 P, Ca, Mg, K, Mo 등의 가급도가 감소되어 생육에 불리하다. pH7 이상으로 높으면 수산화철과 같은 앙금이 생겨 Fe 결핍 현상이 생기며, 8정도로 높아지면 Mn, P, B 등 미량원소가 불용성이 되어 흡수되지 못하므로 작물의 생육이 저해된다촉성재배에서 정식 후부터 정화방의 수확 개시기까지는 근권부의 pH가 상승하며그 후 저하하였다가, 정화방 수확 종료 후에 다시 상승하는 경향이 있다. 뿌리가 건전해서 활발히 양분을 흡수하고 있는 경우에는 양이온에 비하여 음이온을 왕성하게 흡수하는 특성이 있기 때문이다반대로 병해, 습해, 농도장해, 피로현상 등으로 뿌리의 기능이 저하한 경우에는 음이온의 흡수량이 극단적으로 저하하기 때문에 양이온의 흡수량이 상대적으로 많아져서 근권부의 pH는 낮아지는 경향이 있다.

결론적으로 pH6만 유지하면 된다는 것이다.... pH측정기는 필수다. 알리익스프레스에서 하나 사도록합시다. 

 

적과하기

작은 크라운에 꽃이 잔뜩 달려봐야 딸기 크기는 작고 맛도 없어집니다. 크라운의 크기에 적절한 숫자로 꽃을 잘라주어야 좋은 수확을 얻을 수 있습니다. 정식한지 얼마 안된경우에는 꽃을 계속 잘라주어서 잎이 어느정도 자랄때까지 시간을 벌어주는 것이 좋겠습니다. 다음은 시설농가에서 사용하는 최적 조건에서의 적과 추천량인데, 우리의 조건은 이것 보다는 열악하므로 조금더 수량을 적게 계산하면 알맞을  것 같습니다. 

 

딸기에 대해 좀더 알아보고 싶으신 분은 농사로의 자료를 더 읽어보세요. 

딸기의 유래 - 농사로 

 

딸기 수경재배

딸기를 수경재배하는 법입니다. 

먼저 모종을 구입합니다. 또는 이미 딸기 개체가 있다면 런너를 받아서 모종을 만들수도 있습니다.

모종의 흙을 조심스럽게 모두 털어냅니다. 흙이 없을정도로 물로 완전히 씻어내는 것이 좋습니다.

크라운을 조심스럽게 스펀지로 감싼뒤, 배지에 고정시킵니다. 저는 "컵 시스템"을 활용했습니다.

양액은 뿌리 밑단에서 1/3 정도만 잠기도록 합니다. 뿌리가 호흡을 못하면 금방 갈색으로 변해 늙어버리기 때문입니다. 잎이 많아질수록 일액현상으로 인해 물을 빨아들이는 속도가 무척 빨라지고, 금방금방 양액을 보충해주어야합니다.

어느정도 만족할만하게 성장하면 그때 올라오는 꽃을 수정시키고, 열매를 맺도록 합니다.  

모종을 가져와 컵 시스템에 넣은 모습입니다. 

이후 빛을 12시간 정도 비추어 주고 환기도 잘 시켜줍니다. 꽃대와 런너가 계속 나오는데, 나오는 족족 잘라줍니다. 아직 잎이 많지 않은 상태에서 열매나 번식에 힘을 쏟아봐야 도움이 되지 않기 때문입니다. 잎이 충분히 많아지고 커지도록 합니다.

 정식후 약 한달 하고도 조금 더 지난 상태입니다. 처음보다 잎이 많이 늘어난 상태입니다. 이쯤 되면 슬슬 열매를 보고 싶어져서 꽃을 수정시켜주었습니다. 수정은 가는 붓을 이용해 살살 비벼주면 됩니다.

골고루 수정되도록 하는 것이중요합니다. 딸기에는 씨가 여러개 있죠. 만약 골고루 수정되지 않는다면 수정되지 않은 부분은 열매로 변하지 않고 일부분만 열매로 변하면서 기형적인 모습이 됩니다. 일선 농가에서는 벌을 이용한다고 합니다. 사람이 하는 수정으로는 모양이 예쁘게 나오지 않는 다고 합니다. 벌만이 할 수 있는 능력인 것이죠. 신기합니다.

무리해서 수정시킨 열매... 일부분이 수정되지 않아서 기형과가 되었습니다. 
물론 익어가는 모습은 예쁘기만 합니다. 

 딸기 모종이 오면 빨리 열매를 보고 싶은 마음이 굴뚝같습니다.... 저도 그 유혹에 못이겨서 여러개의 모종중 하나는 바로 열매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고작 잎이 두 세개 달린 상태에서 열매는 정말 작습니다. 아무런 단맛도 없고 겨우 향만 조금 느낄수 있는 열매였습니다. 물론 보기에는 무척 탐스럽고 예뻣지만... 지름 1센티 가량의 열매 두개를 만드느라 새 잎은 전혀 만들어내지 못하더군요. 열매를 따고 나서야 잎을 여러개 내놓기 시작했습니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happydeveloper
    딸기에 이런 심오함이 있었네요~~ 잘 봤어요~~
버전 관리
태수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