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이 나를 본다 - 시감상

몇분간

몇분간

소나무를 보면서 우리의 내면 세계를 저자를 말하고 있는 것 같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은 일부에 불과하다는 것을 말한다. 내면의 깊고 여러사람을 생각하고 서로 연결된 선들을 그리게 만든다. 몇분간이라는 제목은 몇분이 아닐지 모른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happydeveloper
    내가 이런 생각들을 했구나
  2. happydeveloper
    다시 보니 새롭다.
버전 관리
happydeveloper
현재 버전
선택 버전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