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억이 나를 본다 - 시감상

아침 출근글 핸드폰을 집에 놓고 왔다.그리고 시집을 꺼내 시를 읽었다. 

돌이 날아가는 모습에서 우리의 내면까지 연결되는 것들이 상상이 가게 만드는 시이다. 발상이 신기하다. 그리고 한번에 이해가 가지 않아 또 읽게 되면서 다시한번 머리속에 그 표현할수 없는 모습을 그려본다.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