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상이야기

실전에 써먹어 보자 - 리셋 명상

이번에는 실전 명상법을 소개해 보겠습니다. 그렇습니다. 실전! 명상에도 실전이 있을까 의아해 하실 수 있겠습니다만, 있습니다. 그런 명상법이. 제가 "수줍은 방광병(Shy Bladder Syndrome)"에 실제 사용해서 효과를 봤다니까요!

"I can’t go with other people in the room“ (난 사람이 있으면 못 본다구~)


출처

 

스티밋을 하시는 분들 연령대가 20-30대가 많으신거 같습니다. 그 중에서도 시험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좀 계신거 같고요. 그런 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명상법입니다.

<홍익학당>을 설립한 윤홍식이란 분이 바쁜 사람들을 위해 "실전"에 사용할 수 있는 명상법을 만들었습니다. 그 중에서 마음을 "리셋"하는 것을 발췌하여 소개해 보도록 할께요.

 


출처

 

명상은 마음을 리셋하는 것

'명상'이란 결코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단지 우리 마음을 '리셋'(초기화)하는 것일 뿐입니다. 우리가 명상을 제대로 실천할 수만 있다면, 우리의 마음이 아무리 힘들고 우울하더라도 곧장 '초기화'할 수 있다는 이야기입니다.

우리의 '마음'은 컴퓨터와 같습니다. 매일 매일 사용해야 하지만 '리셋'을 해가면서 사용하지 않으면 심각한 손상을 입게 됩니다. 마음을 리셋하는 '명상'을 활용한다면 우리는 매일 매일 최상의 컨디션으로 하루를 살아갈 수 있습니다. 마음의 리셋이 삶의 리셋으로 이어집니다.

모른다 명상

부정적인 생각이 일어날 때, 그 생각에 대하여 마음속으로 '난 너를 몰라!', '모른다'라고 단호히 꾸준하게 선언하면 됩니다. 실감나게 모른다고 상상하며 진심으로 선언해보세요. 다른 생각이 중간에 끼어들지 못하도록 말입니다. 신기하게도 마음속으로 외치는 것만으로 온갖 부정적인 생각들로부터 빠져나올 수 있습니다.

'나의 미래가 어떻게 될 것인가?'라는 두려운 생각이 일어날 때가 있습니다. 이때, 마음속으로 '모른다!'라고 5분만 진심으로 선언해보세요.
무조건 '모른다!'라고 잡아떼야 합니다. 잡념에 조금이라도 관심을 기울이면 우리는 그 감정에 끌려가게 됩니다. 부정적인 감정은 암세포와 같이 모르는 사이에 우리의 생각을 잠식하고 맙니다.

5분만 마음을 다른 데로 돌려서 위험한 고비를 넘기면 됩니다. 곧 고요해지며 기분도 한결 좋아지게 됩니다. 희망을 품고 미래를 향해 한 발자국 나아가려면 끊임없이 부정적인 감정을 '무시'해야 합니다. 잡념은 우리의 관심을 먹고 자라니, 애초에 관심을 주지 말아야 합니다.

요약하면 이렇습니다.

  • 두려운 생각, 부정적인 생각이 떠오르면 무조건 '모른다'를 맘속으로 외칩니다.
  • 조금 있다 또다시 부정적인 생각이 떠오르면 또 '모른다' 선언하고, 무시합니다.
  • 마음속으로 '모른다'를 외치는 것만으로도 마음을 '리셋'할 수 있습니다.

실전 사용예

거의 모든 경우에 사용할 수 있습니다. 시험, 연애, 회사, 가족 등등. 저는 공공장소 소변 못보는 수줍은 방광병(Shy Bladder Syndrome)라는 정신병?을 앓고 있습니다. 사실 이 병은 매우 흔합니다. paruresis라고 공식 명칭도 있습니다. 이에 '모른다' 명상법을 적용해 보면 이렇습니다.

  1. 화장실로 간다.
  2. 부정적 생각이 떠오르는 즉시 "몰라"하고 대답한다.
  3. 부정적 생각이 다시 떠오르면 또다시 "몰라"하고 대답한다.
  4. 머리속을 깨끗이 하여 안정감을 찾는다.
  5. 소변을 본다.

이렇게 해서 제가 어느 정도 정신적 압박을 이겨냈음을 말씀드릴수 있겠네요. "수줍은 방광병"과 관련된 일화는 다른 이야기로 해볼까 합니다.

명상은 과학입니다!

 


오늘의 실습: '모른다 명상'을 바로 적용해 봅니다. 어떤 부정적 생각이 들었으며, 그것을 모른다 했을 때 그 생각이 수그러 드는지 관찰합니다. 다양한 사건에 '모른다'를 써보세요.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graphittie 자세히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