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그래밍 오리엔테이션

문제가 안 풀릴 때

필자에게 있었던 일입니다. 한번은 일주일 동안 문제가 풀리지 않아서 아무것도 못 하고 화면만 보고 있었습니다. 일주일 만에 문제를 해결했는데 그것이 사소한 문제 때문이라는 것을 알았을 때의 허탈감이란 모든 것을 그만두게 할만큼 치명적이었습니다. 하지만 놀랍게도 그 이후로 코드가 국어처럼 느껴지기 시작했습니다. 필자의 가설이 있는데요, 아무것도 하지 않는 동안에도 우리의 뇌는 끊임없이 동작하고 있어서 아무것도 하지 않고 있는 것 같은 그 순간에도 우리의 뇌는 쉬지 않고 코드의 실루엣, 로직의 흐름, 각종 명령어들을 내 안으로 받아들이는 것 같아요. 이 과정에서 프로그래밍의 밑천이 생기는 것이 아닐까요?. 그래서 술술 잘 풀리는 실습은 실력 향상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실력은 안 풀리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높아집니다. 그런 점에서 난관은 반가운 것입니다. 이 시간을 견딘다면 다음 계단에 오를 수 있기 때문이죠.

댓글

댓글 본문
작성자
비밀번호
  1. 탑이될테야
    맞는거 같아요 전 아직 완전 초보인데 진짜 html을 다 해놓구서 css로 구조를 맞춰나가는데
    한 이틀은 이거 어떻게 하지라고만 생각만 한거같네요 실력이 엄청나게 늘어난거 같지는 않지만
    그래도 html이나 css가 눈에 좀 익숙해진듯하네요 그리고 지금
    자바스크립트나 php가 처음 html css 할때처럼 외계어처럼 보이구 있습니다 ㅋㅋㅋ
    언능 지나갔으면 좋겠네요 물론 노력이 필요하겠지만
  2. openarms
    저도 요즘에 코딩하면서 느끼는거라 많은 공감이 가네요. 코딩은 인내력!
  3. 도은이아빠
    고맙습니다.
  4. JustStudy
    고맙습니다 2.
  5. 심원태
    희망 !
  6. JustStudy
    고맙습니다
  7. Metanoia
    Thank you!!!
  8. 오빠는다르다
    감사합니다!!!
  9. OH-HO
    필자의 가설...?
  10. Amonu
    제가 요즘 명언들을 적고 있는데요.

    "실력은 안 풀리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높아집니다" 도 지금 추가 하고 있습니다.
  11. 검사무운
    "실력은 안 풀리는 문제에 직면했을 때 높아집니다."
    저도 다른곳에서 이 말을 실감해봤습니다.
  12. Frank
    100% 공감.
  13. 굳굳
    정말 공감 되는 말입니다.
    처음 프로젝트 할때 어떤 부분이 안풀려서.. 꿈에서 까지 코딩 하게되더라구요.
    그러고 나서 다음날 희안하게 풀리는 경우도 있구요.
    머리 싸매고 고민하는 중에도 나는 모르지만 내 머리속에서는
    뭔가 하는거 같다라는 생각을 합니다.
  14. 민팀장
    정말로 힘이 되는 멘트입니다...
  15. 더블톨화이트모카
    한마디 한마디가 다 주옥같으세요~
  16. 파개주이
    좋은 글이네요
  17. 찍찍이얌
    감동의 도가니~!
  18. 강백호
    이것을 보통 breakthrough 라고 하더라고요 모든 것들이 임계점을 넘으면 갑자기 실력이 늘어나는 것 같습니다.
    아직까지 저의 프로그램은 그 임계점을 넘지 못해서 .^^;

    프로그램을 글쓰듯이 쓰는 것이고 컴퓨터와의 대화라는 생각은 드는데. 언어 장애라서 잘 안되네요..
graphittie 자세히 보기